게시판
※ 누구나 자유롭게 글이나 자료를 올릴 수 있습니다. 단, 상품광고나 악성 덧글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독자토론

  UFO는 영원히
  인공지능, 기술 이상의 기술
  

*인공지능, 기술 이상의 기술

포스텍 총장 김도연

세계의 많은 나라는 그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과학기술 혁신에 진력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AI, 즉 인공지능에 대해서는 경쟁적으로 투자를 쏟아 붓고 있다. AI란 도대체 무엇이며 우리는 이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 2016년에 등장한 알파고로 인하여 우리에게 AI란 바둑과 같이 대단히 복잡한 게임도 세계 최고의 프로기사보다 훨씬 더 잘하는 존재로 인식됐다. 놀라운 일이지만 사실 그런 AI는 우리 우리의 삶과는 별로 관계가 없는 일로 여길 수도 있었다. 그러나 알파고와는 비교도 안 되는 능력임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필수품이 된 자동차 네비게이션(navigation)을 생각하면, AI에 의한 혁명적인 삶의 변화는 이미 시작된 셈이다. 목적지에 이르는 가장 편한 길을 어떤 순간에도 차질 없이 알려주는 AI에 우리는 갈림길 선택이라는 중요한 판단을 모두 위임했다. 운전석이 없는 완전한 자율주행 자동차도 결국 실현되겠지만, 최근 부각되고 있는 고령운전에 기인한 문제는 AI의 도움으로 머지않아 상당히 해결될 것이다. 이러한 자율주행 차나 각종 로봇도 AI 이지만 중국 경찰이 이미 사용하기 시작한 범죄 용의자를 색출하기 위한 안경도 안면 인식 AI. 그리고 사람의 목소리를 그대로 받아 적는 목소리 인식도 AI이며, 이제는 실용 단계에 오른 외국어 번역도 AI. 영상의학 분야에서 아주 미세한 암세포를 찾아내고 그 변화를 추적하는 일도 AI의 몫이다. 그런데 사실 AI는 이렇게 하나씩 열거할 수 있는 기술들이 아니다. AI는 오히려 예를 들면 물리학처럼 하나의 커다란 학문 분야로 고려하는 것이 옳다. 모두가 잘 아는 것처럼 물리학은 다양한 현상에 대한 근본적 이해를 추구하는 학문이다. 전기와 자동차의 발명으로 우리 삶을 풍요롭게 만든 엔지니어(engineer)들은 측정과 관찰 장비들을 개발하며, 물리학 발전에 기여했다. 반면에 AI는 모든 분야에서 생각하는 기계를 추구하는 새로운 학문이다. 현재의 AI는 일주일 내내 하루 24 시간씩 쉼 없이 학습하면서, 아무리 사소한 것도 잊지 않는 절대적인 기억력을 지닌다. 그렇게 쌓인 빅 데이터(big data)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일은 그야말로 빠르고 정확한데, 이런 능력만으로도 모든 일에 큰 도움이 되고 큰 혁신을 가져올 것이 자명하다. 그런데 이제는 AI 스스로가 자신의 능력을 높이는 단계에 이르고 있으니, 미래는 인간들이 이러한 생각하는 기계와 공존하며 살아갈 것이다. 20세기에 들면서 자동차가 등장했고, 문명국의 시민 모두가 결국 운전을 필수로 삼게 된 것처럼, 이제 21 세기는 모두가 AI를 다루는 시대가 될 것이다. 그런데 물리학은 자연에 대한 이해에 국한 하지만, AI는 자연 및 인문 사회 모든 분야를 아우른다. 앞으로 AI와 함께 일하는 사회학자나 경제학자는 훨씬 정교한 현상 분석에 기초해 더욱 실질적인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할 것이다. AI에 의해 인간은 결국 존엄성을 잃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지만, 인간이 달에 발자국을 남겼다고 아름다운 달을 잃어버린 것은 아니다. 그러나 AI가 인류사회에 가져올 그림자에 대해서 여러 측면에서 치밀한 준비가 필요한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세계를 리드하고 있는 대학 중 하나인 미국 마사츄세츠 공대(MIT)9월 무려 11000 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AI 단과대학을 새로 출범시킨다. 대학이 길러내는 각 분야의 모든 인재에게 AI와 함께 일할 수 있는 능력을 제공하겠다는 다짐이다. 이 대학의 인문사회 예술 대 학장인 노블 교수는 인문학이 더욱 인정받을 수 있는 길이다. 두려워하지 말고 AI와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우리 정부는 AI 인재 양성을 위해 3개 대학을 선점하고, 30 억 원을 지원했다. 미흡한 지원에 아쉬움이 짙었는데, 그래도 대덕전자의 김성식 명예 회장이 AI 교육을 위해 서울대에 500 억 원을 기부했다는 소식은 한 줄기 빛과 같았다. 인쇄 회로 기판에서 대한민국이 지닌 높은 기술력은 김 회장의 삶 자체이다. 구십 평생 힘들여 쌓은 재물을 인재 양성에 희사하고, 11일 영면한 원로 기업인에게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이런 격려가 있으니 우리는 AI와 함께할 미래를 더욱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끝.  



[인쇄하기] 2019-05-23 03:17:46

이름 : 비밀번호 :   

식이 나의 생각
인간형 로봇과 더불어 논한다면 알파고도 일종의
로봇입니다. 단지 사람 형상을 하지 않았을 뿐이죠.
내가 가장 바람직스럽다고 여기는 AI는 이렇습니다.
지성은 필요한 만큼만 발달시키고 더 나은 학습을 못하게
ㅎㅏ면서 감성은 극히 제한된 능력으로 제작하는 것입니다.
지성은 높으나 결함이 있고 감성은 많이 제한되어 인간에
대해 적개심을 느끼지 않도록 이 감정에 최고의 노력을 기울
이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절대복종 로봇만이 생산되어야 합니다.
영화에서 보듯 인간을 넘어서서 자기파괴 및 인간에게 복수하려
드는 일을 100% 차단하자는 것이지요.
의견글삭제하기

     
  


관리자로그인~~ 전체 523개 - 현재 1/27 쪽
523 알고파 2019-07-19 5
522 이순신 2019-07-19 6
521 참다못해 2019-07-16 22
520 무릉도원 2019-07-08 23
519 무릉도원 2019-07-08 21
518 질문자 2019-07-05 81
517 배움 2019-07-04 37
516 궁금이 2019-06-13 70
515 의뢰인 2019-06-04 60
514 배달 2019-05-31 76
UFO는 영원히 2019-05-23 62
512 식이 2019-05-21 54
511 카나다 2019-05-20 72
510 궁금이 2019-05-08 96
509 빛을 향하여 2019-05-01 98
508 의뢰 2019-04-22 79
507 UFO는 영원히 2019-04-18 184
506 낙태죄 2019-04-13 114
505 의뢰 2019-04-08 67
504 green1234 2019-03-29 88
  1 [2] [3] [4] [5] [6] [7]

copyright @ 도서출판 은하문명 all rights reserved. TEL : 02)737-8436 FAX : 02)737-8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