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누구나 자유롭게 글이나 자료를 올릴 수 있습니다. 단, 상품광고나 악성 덧글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독자토론

  아뢰오
  최고도로 심각해진 공해ㅡ급합니다.
  

영성인 여러분!
안녕하세요!
급하다면 매우 급하여 글을 올립니다.
지금 당장 여러분도 숨쉬기가 어려울 것입니다.
고매하신 분들이 대기오염에 대해 기도해 주시면 하늘에서도 응답하리라 생각합니다.  나는 부족함이 많아서 윗분들에게 부탁드리는 바입니다.


이 글은 대기오염에 대한 세계적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보시고 안보셔도 됩니다.

지구 대기권 크기의 하얀 풍선이 있다고 가정합니다.
지구의 강력한 중력 때문에 대기오염이 풍선 바깥인 성층권르로 빠져 나갈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대기오염은 계속되고 정화해 주는 나무는 속절없이 베어져 가고 있습니다.  우리 마을의 제재소에는 아람들이 나무가 산 처럼 쌓여 있습니다.  우리를 살려주는 이 나무들이 말이죠,
경제가 활화산 처럼 상승하는 인도는 수도인 뉴델리는 숨쉬기가 어렵습니다. 다른     국가 도시들도 같은데 왜냐하면 미국의 경제제재를 받는 이란의 테헤란도 오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경제가 죽어 있는데도 말입니다.  그래서 전기차는 미래가 밝습니다.
이제 우리와 직접 관계가 있는 중국으로 가 보지요.
중국은 불행하게도 공산국가여서 국가가 대부분 통제합니다.  전기와 석탄은 인민들의 주 에너지원인데 값이 아주 쌉니다.  공산정권이 잘해서가 아니고 워낙 가난하다보니 이 기본 에너지가 비싸면 반드시 폭동이 일어납니다.  중국의 석탄은 유연탄이라 가스로 인해 죽는 일도 없고 아주 좋습니다만 워낙 많이 태우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이상한 냄새의 대부분이 그 유연탄 냄새가 섞인 것입니다.  
중국에 가서 일년 여를 지내면서 한번은 옌벤에서 겪은 경험인데요.  겨울이었는데 날씨가 포근하고 온냉기류가 부딪히면서 안개가 끼고 바람은 안부니 온세상이 까맣게 변해서 과장 보태지 않고 3미터 앞의 사람 얼굴인식이 힘들었습니다.  거대한 분지 도시라 이런 현상이 자주 일어나는데 정말이지 지옥이 이런데로구나 하고 느꼈지요.
중국이 평지가 많고 거대하다보니 기차를 타고 밤낮 며칠을 달려도 평지입니다. 마을과 도시도 물론 평지인데 중국인들은 원래 문화가 매우 더럽습니다.  욕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문화가 옛날부터 지속되어 왔습니다.  부자라면 목욕도 자주하리라 생각되지만 가까이 가면 노린내가 납니다. 일상생활에서도 주변이 매우 더럽습니다. 워낙 위생관념이 없어 여름이면 악취가 무섭게 나지요. 가을로 접어들면 그 더러운 것이 마르면서 바람이 강하게 불면 거대한 회오리 바람을 일으켜 하늘 높이 솟구칩니다.  근래 중국 경제의 성장으로 공장오염은 배가 되고 여기에 부자도 많이 생겨 자동차의 기하급수적인 증가는 현재 보시다시피입니다.

재작년만 해도 이맘때면 숨 쉬기가 좀 견딜만 했는데 작년부터 아예 목구멍이 아픕니다. 여기다 숨쉬기가 힘드니 앞으로는 이 글의 초기에 쓴 것 처럼 대기오염이 갈곳이 없이 계속 쌓여간다면 ㅡㅡㅡ 나무는 계속 쓰러져 간다면 ㅡㅡㅡ 운영자가 쓴 칼럼에서 보듯 미래 언젠가 전염병으로 인류의 반 가까이 죽어간다고 한 예언이 일어나지 말란 법도 없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스 정도가 아니고 더 강력한 병에 그동안 기관지가 상하고 중금속 성분이 허파를 통해 온 세포로 전달된 상태가 몇년 내지 몇십년 지속된 상태라면 바탕이 취약한 육체로서는 쉽게 당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남미쪽 지저세계인이 매일 지구의 대기오염을 정화한다는데 우리가 기도를 하면 그분들이 더 바빠질지 모른다는 희망입니다.  아무쪼록 불행한 일이 지구촌에 없기는 바라며 두서없는 글을 끝마칩니다.
감사합니다.

[인쇄하기] 2019-01-11 10:53:50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495개 - 현재 1/25 쪽
495 의뢰 2019-02-22 22
494 의뢰 2019-02-19 22
493 무릉도원 2019-02-13 79
492 궁금 2019-02-08 58
491 궁금혀 2019-02-04 72
490 비목 58 2019-02-03 46
489 궁금 2019-02-01 37
488 아뢰오 2019-01-31 26
487 벷을 향하여 2019-01-30 32
486 무릉도원 2019-01-19 42
485 아뢰오 2019-01-18 27
484 북극 2019-01-16 76
483 아뢰오 2019-01-14 33
아뢰오 2019-01-11 47
481 무릉도원 2019-01-06 63
480 그날 2018-12-23 107
479 UFO는 영원히 2018-12-21 39
478 그날 2018-12-19 79
477 그날 2018-12-10 88
476 빛을 향하여 2018-12-04 25
  1 [2] [3] [4] [5] [6] [7]

copyright @ 도서출판 은하문명 all rights reserved. TEL : 02)737-8436 FAX : 02)737-8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