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누구나 자유롭게 글이나 자료를 올릴 수 있습니다. 단, 상품광고나 악성 덧글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독자토론

  빛을 향하여
  영성관련 해설11
  

28.마음을 다스리는 법에 대해서 한 말씀 해주세요.

답: 마음을 다스리기는 그리 쉽지가 않습니다. 자기의 마음을 완

벽히 통제할 수 있다면, 그는 이미 완전히 깨달아 마스터의 단계

에 도달한 사람일 것입니다. 보통 사람, 즉 불교에서 중생이라

표현하는 우리 범인들의 특징은 제 마음이 마음대로 콘트롤

(control)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수시로 일어나는 여러 잡념

과 번뇌, 망상에 시달리기 마련이고, 솟아나는 갖가지 욕망 통제

도 쉽지가 않습니다. 심리학적으로 표현한다면 이런 현상은 그

개인의 잠재의식과 무의식의 움직임이고, 원래 그것은 수많은 윤

회전생의 과정을 통해 형성된 업식(業識)의 부분이므로 의식에

의해 쉽사리 지배되고 통제되는 부분이 아니기에 그렇습니다. 하

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계속 마음을 갈고 닦아 끝없이 노력해가야

만 하는 것이 어쩔 수 없는 우리 인간들의 숙명입니다. 그리고

누구나 수련 과정에서 시행착오는 있습니다. 생각컨대, 기(氣)

수련을 하는데 있어서 잘 진전이 안 되는 경우는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사례가 있다고 봅니다.

1.기수련을 하면 축기가 되는 만큼 정력과 성욕도 증가하게 되는

데, 이 때 성욕이 자제되지 않아서 성관계나 자위행위로 인해 정

(精)이 계속 누출됨으로써 축기된 기운이 모이지 않고 소모되는

경우.

2.수련을 통해 축기를 열심히 하는데도 전생의 업장(業障)이 두

터워 빙의된 수많은 빙의령들에 의해 기운이 갈취당하는 경우.

3.원래 선천적 기운이 약하고 수련에 별 인연이 없어 아무리 노

력해도 기운을 못 느끼는 경우.

(1)번의 경우는 가능한한 성욕을 조금씩이라도 자제하여 정(精)

의 누출을 줄이거나 막는 길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아니

면 소위 방중술(房中術)의 <접이불루(接以不漏)>의 경지를 터득

하여 관계는 가지되 사정(射精)은 하지 않는 길을 택하든지 해

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한 마디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밖

에 안 됩니다.

2)번은 자신의 전생의 카르마로 인한 현상이니 어쩔 수가 없습니

다. 과거에 남에게 빚진 것을 기운을 통해 갚아 나가는 격이니

그저 열심히 하는 수 밖에 별 다른 도리가 없다고 봅니다.

(3)번은 역시 다음 생을 기약하고 열심히 해보거나, 인연이 희박

하여 현생에서 대성하기는 어려우므로 포기하고 다른 일이나 선

택해서 열심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가 어떤 수련, 수행을 하거나 도(道)를 닦는다는 행위 자체

가 스스로 자신의 마음이나 욕망 등을 자제하고 억제하는 데서

출발하는 것입니다. 어떤 욕구가 생기는 대로, 마음이 내키는 대

로 멋대로 해 가지고는 결코 수련이 이루어질 수가 없는 것이

죠. 얼마나 스스로를 자제하고 통제할 수 있느냐, 또 남다른 노

력을 얼마나 기울이느냐에 의해서 똑같은 수련을 해도 많은 개인

차가 생기게 마련입니다.

모든 수행법이 사실은 마음을 다스리기 위한 것인데, 대부분의

수련법은 끝없이 날뛰는 우리 마음속의 잡념과 번뇌 망상을 진정

시키기 위해 어떤 대상에 집중하거나 관조(觀照)하는 방법을 사

용합니다. 기수련을 하고 있다면 자연스럽게 들어오고 나가는 호

흡 자체에만 집중해 보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

아울러 여러 실수와 시행착오를 거치며 마음을 조금씩 다스려나


가는 과정이 곧 수행이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 마디 덧붙인다면 수련을 하는 데 있어서

무엇보다 큰 뜻과 마음을 품어야 한다고 봅니다. 즉 개인의 사리

사욕을 벗어나서 수련을 통해 능력을 키워 그것으로 남을 돕고

이웃을 건지겠다는 이타적 자비심이나 대아의식(大我意識)을 가

져야 합니다. 만약 개인적 신통력같은 것이 수련 목표가 된다

면, 그런 사람은 높은 단계의 성취가 어려울 것입니다. 하늘에

서 기운을 내려 주는 데는 어떤 차별이나 구분이 없습니다. 한마

디로 하늘은 공평무사(公平無私)한 것입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

은 수련의 진전이 빠르고 누구는 더디거나 진전이 별로 없습니

다. 그것은 개인적 카르마의 문제 외에 각자 하늘의 기운을 받아

들일 수 있는 마음의 그릇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수련에

진전이 없다는 불평에 앞서서 먼저 자신이 하늘의 큰 기운을 받

아들일 만큼 제대로 열려 있느냐? 또 기운을 받아들일 자기 마음

의 그릇의 용량이 얼마만 하냐를 우선적으로 돌아보아야 할 것입

니다.

자기가 가진 마음의 그릇은 겨우 사발 크기만 하면서 욕심만 많

아 아무리 큰 기운을 끌어 담으려 해도 사발 용량 이상은 가질

수가 없겠지요. 따라서 우선 마음을 크게 가져야 할 필요가 있습

니다. 자신의 마음가짐 여하(如何)에 따라 거기에 응하는 기운

도 분명히 달라집니다. 19, 493

[인쇄하기] 2018-09-03 01:53:19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462개 - 현재 1/24 쪽
462 무릉도원 2018-10-15 17
461 ufo는 영원히 2018-09-13 41
460 무릉도원 2018-09-07 38
459 ufo는 영원히 2018-09-03 55
458 green1234 2018-09-03 34
457 무릉도원 2018-09-03 30
456 빛을 향하여 2018-09-03 33
455 ufo는 영원히 2018-09-03 34
454 무릉도원 2018-09-03 30
453 빛을 향하여 2018-09-03 29
452 green1234 2018-09-03 27
451 무릉도원 2018-09-03 30
빛을 향하여 2018-09-03 32
449 무릉도원 2018-09-03 34
448 빛을 향햐여 2018-09-03 28
447 ufo는 영원히 2018-09-03 28
446 green1234 2018-09-03 28
445 무릉도원 2018-09-03 25
444 빛을 향하여 2018-09-03 30
443 ufo는 영원히 2018-09-03 31
  1 [2] [3] [4] [5] [6] [7]

copyright @ 도서출판 은하문명 all rights reserved. TEL : 02)737-8436 FAX : 02)737-8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