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누구나 자유롭게 글이나 자료를 올릴 수 있습니다. 단, 상품광고나 악성 덧글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독자토론

  UFO는 영원히
  뉴요커(Newyorker)가 어려움에 대처하는 자세
  

뉴요커(Newyorker)가 재난에 대처하는 자세


    동아일보 뉴욕 특파원 박용


10월말 퇴근길에 사고철(事故鐵)’로 악명이 높은 미국 뉴욕 지하철 사고를 처음 겪었다. 맨해튼에서 F라인 지하철을 타고 랙싱턴 63번가 역에 다 왔을 때, 객차 안에서 덜컹하는 소리가 심하게 났다. 열차가 승강장에 도착했을 땐 역겨운 냄새가 스멀스멀 났다. 한참 뒤 열차 문이 열리자 타는 냄새와 흰 연기가 확 밀려들어왔다. 잠시 후 열차 밖으로 나오라는 다급한 안내 방송이 나왔다. 승객들은 그제야 열차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좁은 승강장은 탈출한 승객들로 혼잡했다. 누군가 세게 밀면 곧장 넘어지거나 승강장 밖으로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시민들은 혼란 속에서도 침착했다. 매캐한 연기와 냄새가 짙어지는데도 먼저 나가겠다고 밀치거나 고함치는 사람은 없었다. 그저 앞 사람의 등에 손을 대고 조금씩 입구를 향해 움직일 뿐이었다. 대피 인파가 계단 앞에서 정체되자 옆사람과 뒤 사람의 손에 약간의 힘이 들어가든 게 느껴졌다. 잠시 후 옆에 있던 젊은 여성이 미안하다며 말을 걸어왔다. 그녀는 이런 사고를 처음 당해 너무 놀라서 밀었던 것 같은데 이해해 달라고 사과했다. 그녀가 밀었다는 것을 느끼기는커녕 옆에 있는 줄도 몰랐는데 사과라니. ‘이 사람들 위기 상황에서 너무 느슨한 게 아니냐며 투덜거렸던 게 부끄러웠다. 개통한 지 100 년이 넘은 뉴욕 지하철은 24 시간 운행하며, 하루에 600 만 명을 실어 나른다. 1937년 설치된 신호 시스템, 40년이 넘은 작은 객차로 뉴욕 지하철이 고장과 사고를 자주 일으키자,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올해 6월 말 비상 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이날 사고도 낡은 객차에서 발생한 화재가 원인이었다. 다행히 다친 사람도 없는 작은 사고였지만, 낡고 불안한 뉴욕 지하철을 그나마 안전하게 만드는 게 뉴요커들의 시민정신이라는 것을 느끼기엔 충분했다. 승강장을 거의 다 빠져 나왔을 때 뉴욕 소방관들이 우르르 내려오는 게 보였다. 악명 높은 멘하튼의 퇴근 길 교통 정체를 뚫고 소방관들이 신속하게 출동해 화재 수습에 나선 것이다. 역 주변 사거리는 이미 경찰과 소방관들로 완벽하게 통제되어 있었다. 시민들이 사고에 그처럼 침착하게 대응한 건 다 이유가 있었다. 시민을 보호하는 정부와 사회 시스템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달 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뉴욕 사저(私邸)을 방문했을 때, 맨해튼 주요 도로가 통제됐다. 뉴욕 경찰관이 대통령이 지나갈 때까지 길을 통제한다. 30분 정도 기다려 달라고 설명하자, 한 노신사는 매우 중요한 일(Very Important)”이라며 오던 길로 되돌아갔다. 경찰이 설치한 통제 선에 둘러싸여 오도 가도 못하게 된 시민 중 항의하는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 민주당 텃밭인 뉴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인기는 바닥이지만, 정부를 대표하는 대통령 직책에 대한 존경심은 그게 퇴색되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 이웃을 배려하고 공동체의 가치를 지키려는 뉴요커의 시민정신은 재난, 테러 같은 위기 때 특히 돋보인다. 1031일 맨해튼 차량 테러 당일, 시 당국은 테러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예정된 핼러윈데이 퍼레이드[Halloween Day Parade: 할로윈(영어: Halloween할로윈[*], 할로윈 데이)은 매년 모든 성인 대축일 전날인 1031에 행해지는 전통 행사이다. 이 날에는 죽은 영혼이 다시 살아나며 정령이나 마녀가 출몰한다고 믿고, 그것들을 놀려주기 위해 사람들은 유령이나 괴물 복장을 하고 축제를 즐긴다]를 강행했다. 시민들은 공권력을 믿고 거리로 나와 이웃들과 함께 행진했다. 각자도생(各自圖生)의 경쟁 사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을 밑도는 정부 신뢰도와 137 개중 90(세계 경제포럼 2017년 국제경쟁력지수)에 불과한 정치인 신뢰도를 가진 한국에선 어떨까. 이웃에 대한 배려와 공동체에 대한 믿음을 회복하지 않고서는 국가 경쟁력도, 위기 극복도 어렵다. 역대 정권이 말만하고 풀지 못한 해묵은 과제다



                                  끝.

[인쇄하기] 2018-04-28 02:45:00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435개 - 현재 1/22 쪽
435 성해 2018-05-18 26
434 성해 2018-05-18 21
433 성해 2018-05-18 12
432 green1234 2018-05-07 25
UFO는 영원히 2018-04-28 26
430 무릉도원 2018-04-13 48
429 green1234 2018-03-30 97
428 동이족 2018-03-26 208
427 남자마틸다 2018-03-12 182
426 green1234 2018-03-12 195
425 빛을 향하여 2018-03-03 127
424 빛을 향하여 2018-03-03 99
423 부탁자 2018-02-25 165
422 본질 2018-02-15 173
421 어처구니 2018-02-11 186
420 봉행 2018-02-08 160
419 콤맹 2018-02-01 151
418 무릉도원 2018-01-14 163
417 무릉도원 2018-01-14 155
416 무릉도원 2018-01-14 179
  1 [2] [3] [4] [5] [6] [7]

copyright @ 도서출판 은하문명 all rights reserved. TEL : 02)737-8436 FAX : 02)737-8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