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누구나 자유롭게 글이나 자료를 올릴 수 있습니다. 단, 상품광고나 악성 덧글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독자토론

  green1234
  평창을 빛낸 해외 스타들
  


*평창을 빛낸 해외 스타들

  

동아일보 김동욱 기자

 

평창에 세계의 별들이 떴고, 그 어느 때보다 환하게 빛났다. 평창 겨울 올림픽에는 수많은 해외 스타들이 참가했다. 명성에 걸맞은 활약으로 최고의 위치를 지킨 스타들도 있고, 여러 차례 빛난 스타들도 있었다. 그리고 종목을 뛰어넘어 활약하거나 세계 최고의 기록을 세운 선수들도 탄생하였다. 숀 화이트(32미국)는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half pipe)에서 2연속 4회전에서 성공해 8년 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되찾았다. 2006, 2010년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화이트는 2014년 소치에서는 4위에 그쳤다. 10대 선수가 판치는 스노보드에서 30대의 화이트는 “2020년 도꾜 올림픽에 스케이트 보드(skate board) 선수로 출전 하겠다고 밝혔다.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의 하뉴 유즈르(24일본)2014년 소치 남자 싱글에 이어 평창에서도 챔피언의 자리를 지켰다. 남자 싱글 2연패는 1948, 1952년 우승한 딕 버튼(미국)이후 66년 만의 일이다. 하뉴의 금메달은 일본의 평창 첫 금메달이자 역대 겨울 올림픽 1,000 번째의 금메달이었다. ‘스키 황제마르셀 히르셔(29, 오스트리아)올림픽 무관의 제왕의 꼬리표를 뗐다. 월드컵 통산 55승으로 현역 남자 선수들 가운데 최다승인 히르셔는 알파인 스키 남자 대회전과 복합에서 2관왕에 올랐다.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우승한 재미 교포 클로이 김은 역대 여성 최연소(17296)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나이 제한으로 소치에 출전하지 못했던 천재클로이 김은 4년 뒤 당당하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러시아 출신의 알리나 자기토바(16)는 평창의 피겨 여왕이 됐다.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우승하며 201511월 이후 출전한 모든 대회(13개 개인전 기준)에서 우승했던 세계 1위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19, )의 독주를 저지했다. 스벤 크라머르(32, 네델란드)는 빙속 황제의 자리를 지켰다.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올림픽 3연패의 대업을 이루었다. 남자 선수가 스피드 스케이팅 종목에서 올림픽 3연패를 이룬 것은 크라머르가 처음이다. ‘바이에슬론 황제마르텡 푸르카드(30, 프랑스)는 평창에서 가장 많은 3개의 금메달을 획득했다. 소치에서 이미 금메달 2개를 목에 건 푸르카드는 프랑스가 딴 금메달 5개의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여름겨울 올림픽을 통틀어 프랑스 올림픽 사상 최다 금메들리스트라는 기쁨도 만끽했다. 에스테르 레테츠카(23체코)는 겨울 올림픽 사상 최초로 스노보트(snow board: 여자 평행 대회전)와 알파인 스키(alpine ski: 여자 수퍼 대회전)에 동시 출전해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피드 스케이팅(speed skating)과 쇼트트랙(short track)에 모두 출전한 요린 테르모리스(29네델란드)는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000 m 금메달과 쇼트트랙 여자 3000 m 계주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철녀(鐵女) 마리트 비에르겐(38노르웨이)은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인 크로스 컨트리 여자 30km 클래식에 출전해 금메달을 땄다. 이 금메달로 비에르겐은 겨울 올림픽 통산 최다 메달 기록을 15개로 늘렸다. 2002년 솔트레리크시티 겨울 올림픽부터 출전한 비에르겐은 평창에서만 금메달 2, 은메달 1, 동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인쇄하기] 2018-03-12 01:26:07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430개 - 현재 1/22 쪽
430 무릉도원 2018-04-13 14
429 green1234 2018-03-30 70
428 동이족 2018-03-26 175
427 남자마틸다 2018-03-12 149
green1234 2018-03-12 70
425 빛을 향하여 2018-03-03 99
424 빛을 향하여 2018-03-03 78
423 부탁자 2018-02-25 130
422 본질 2018-02-15 137
421 어처구니 2018-02-11 150
420 봉행 2018-02-08 125
419 콤맹 2018-02-01 120
418 무릉도원 2018-01-14 134
417 무릉도원 2018-01-14 128
416 무릉도원 2018-01-14 146
415 평상심 2018-01-12 137
414 green1234 2018-01-11 118
413 green1234 2018-01-11 125
412 green1234 2018-01-11 134
411 무릉도원 2018-01-07 159
  1 [2] [3] [4] [5] [6] [7]

copyright @ 도서출판 은하문명 all rights reserved. TEL : 02)737-8436 FAX : 02)737-8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