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누구나 자유롭게 글이나 자료를 올릴 수 있습니다. 단, 상품광고나 악성 덧글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독자토론

  green1234
  메이지 유신(=明治維新) 150주년의 명암
  

*메이지 유신(=明治維新) 150주년의 명암

  

동아일보 도쿄 특파원 서경아


내년은 일본에서 1868년 메이지 연호가 시작 된지 150 주년이 되는 해다. 메이지 유신 시대는 일본 역사가 가장 역동적으로 움직인 낭만적인 시대다. 서쪽의 촌놈들이던 조슈(현재의 야마구치 현)와 사쓰마(가고시마 현)의 젊은 사무라이들이 메이지 덴노(天皇)를 내세워 260년 전통의 애도 막부를 무너뜨리고 새 국가 체제를 구축했다. 이런 과정에서 풍운처럼 살다간 유신 주역들의 삶의 역정은 료마가 간다’, ‘언덕 위의 구름’, ‘바람의 검심등 소설과 만화, 드라마의 소재로 사랑받아 왔고, 한국에서도 팬층이 두텁다. 실제로 그들이 일본의 주도권을 쥔 데는 획기적인 근대화의 성취, 그 과정에서 보여준 진취적인 개혁 정신이 자리 잡고 있었다. 한국도 배워야할 것이 많다. 삐딱하게 보자면 이 시기는 일본이 침략 팽창주의로 방향타를 잘못 잡은 출발점이기도 하다. 메이지 유신의 사상 기반을 제공한 요시다 쇼인이 일본의 미래를 대외 팽창에서 찾았고, 이에 심취한 젊은 제자들이 나라의 키를 잡았기 때문이다. 특히 메이지 유신을 주도한 조수의 패권은 이후 150년 동안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여름 아베신조 총리가 지지율 급락으로 위기에 빠졌을 때 일본의 한 원로 기자는 아베 총리, 아니 그 어머니 요꼬 여사(시기 노부스케의 딸)의 염원은 메니지 150 주년인 내년까지 총리 자리를 지키는 것이라고 귀띔해줬다. 일본의 초대 총리는 이토 히로부미였고, 메이지 유신 50주년은 조선 총독을 지냈던 데라우치 마사타케, 100주년은 사토 에이사쿠 등 소위 꺽어지는 해의 총리는 모두 조슈 출신이었다. 150주년의 해에 아베 총리가 건재하다면 그대로 일본의 근현대사는 조슈가 이끌어왔다고 자부할 수 있다는 얘기였다. 반대로 일본 내에서 조슈 패권을 견제하려는 움직임도 감지된다. 가령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막대한 피해를 본 후쿠시마 등 도호쿠 지역은 메이지 유신 과정에서 벌어진 보신 전쟁에서 막부의 편에 선 대표적인 적군 지역이다. 이들 적군 지역의 한()은 현재 진행형이다. 지난여름 한 주간지는 일본의 원전 54 기중 46 기가 적군 지역에 집중돼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4월 일본의 부흥상이 “(대지진 장소가) 도후쿠 지방이라 다행이란 망언으로 단칼에 목이 날아간 것도 따지고 보면 뿌리 깊은 역사적인 배경을 가진 것이다. 그래서인지 2017년이 저물어가는 요즘 일본에서 메이지 150은 생각만큼 분위기가 뜨지 않는다. 일본 정부는 2015년부터 ‘150주년 준비 위원회를 구성했지만 어쩐지 숨어서 일하고 있다는 느낌마저 든다. NHK가 내년 대하드라마 주인공을 샤쓰마 출신 사이고 다카모리로 정한 정도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차세대 육상 배치형 이지스 어쇼어’ 2()가 북쪽은 아키타, 남서쪽은 야마구치의 하기에배치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기는 말 그대로 요시다 쇼인이 쇼카존주쿠를 세운, 메이지 유신의 정신적인 태동지다. 나아가 내년까지 야마구찌 현에 자리한 이와쿠니 기지는 전투기 120대가 결집해 미군의 극동 최대급 항공 기지가 될 전망이다. 우연이겠지만 상징적인 느낌이 들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간 아베 총리를 지원하는 우익 세력들은 메이지 헌법을 이상적인 헌법으로 여기고, 패전 이전의 일본으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당장 아베 총리 주변의 보수계 인사들은 메이지 덴노의 탄생일인 113문화의 날의 명칭을 메이지의 날로 바꾸자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국제 질서에서도 일본의 재무장이 용인되면서, 아베 일본호가 메이지 유신의 정신을 어떻게 살려나갈지 관심이 간다


                           끝. 

[인쇄하기] 2017-12-30 10:29:08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437개 - 현재 1/22 쪽
437 UFO는 영원히 2018-07-15 16
436 Green1234 2018-07-14 19
435 무릉도원 2018-07-06 12
434 무릉도원 2018-07-06 14
433 동이족 2018-06-28 32
432 동이족 2018-06-11 131
431 성해 2018-05-18 89
430 성해 2018-05-18 135
429 성해 2018-05-18 59
428 동이족 2018-03-26 264
427 남자마틸다 2018-03-12 246
426 green1234 2018-03-12 249
425 빛을 향하여 2018-03-03 179
424 빛을 향하여 2018-03-03 141
423 부탁자 2018-02-25 225
422 본질 2018-02-15 246
421 어처구니 2018-02-11 244
420 봉행 2018-02-08 218
419 콤맹 2018-02-01 201
418 무릉도원 2018-01-14 206
  1 [2] [3] [4] [5] [6] [7]

copyright @ 도서출판 은하문명 all rights reserved. TEL : 02)737-8436 FAX : 02)737-8486